민간공원 특례사업의 특혜·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광주지검 반부패수사부가 11일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감사위원장 등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부시장 등은 지난해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가 교체되는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정 부시장 등이 앞서 구속된 이모 전 국장과 공모해 제안심사위 안건으로 반드시 상정해야 되는 유사사업실적과 공원조성비 등 평가항목을 단순한 보고사항으로 부당하게 변경하도록 지시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광주경실련은 지난 4월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가 갑자기 바뀌는 과정에서 특정 건설사 2곳에 특혜가 제공된 비리 의혹을 밝혀달라며 광주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이에 따라 광주시가 우선협상대상자 발표 직후 중앙공원 등의 특례사업에 대한 특정감사를 벌이고 우선협상대상자를 교체한 과정에 대한 수사를 벌여왔다.

이를 위해 검찰은 그동안 광주시와 광주도시공사는 물론 정종제 행정부시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중앙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당초 우선협상대상자가 금호산업에서 호반건설로 변경됐다. 광주도시공사도 사업권을 자진 반납해 한양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 자격을 얻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일 우선협상대상자 심사 평가표를 광주시의회 환경복지위원장에게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해 유출하고 상급자들과 최종 순위 선정에 관여한 혐의로 광주시 이모(57) 전 국장을 구속한 바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