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이 이달 중순 태국에서 국방·방위 장관 회담을 여는 방안을 최종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정경두 국방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이 오는 16∼19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동남아국가연합(ASEAN) 확대 국방장관 회의를 계기로 회담하는 것으로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한일 국방·방위 장관 회담이 열리게 되면 지난해 10월 이후 1년여만이다.

고노 장관이 회담에서 정 장관에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철회할 것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지소미아는 23일 오전 0시에 종료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일본 정부가 대한 수출규제를 풀지 않은 한 지소미아 유지가 힘들다고 발언한데 대해 “전혀 차원이 다른 문제로 한국 측의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