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가 11일 오후 12시53분(현지시간) 홍콩 마온산 지하철역의 인도교 위에서 친중 성향의 남성과 언쟁을 벌이다 남성의 몸에 방화했다. 트위터 캡처

홍콩 시위대가 친중(親中) 성향의 남성과 실랑이를 벌이다 남성 몸에 방화했다. 남성은 전신 2도의 화상을 입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SNS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한 시위자는 11일 낮 12시53분(현지시간) 홍콩 마온산 지하철역의 인도교 위에서 한 남성과 언쟁을 벌이다 남성 몸에 불을 붙였다.

영상에서 초록색 반팔을 입은 한 중년 남성은 시위대를 손가락질하며 “너희는 중국인이 아니다”라고 외쳤다. 그러자 주변에 모여있던 시위대는 친중 성향을 보이는 이 남성을 향해 “우리는 홍콩 사람이다”라고 반박했다. “웨강아오 대만구(粵港澳大灣區)로 돌아가라”고도 소리쳤다. 웨강아오 대만구는 홍콩과 접경한 중국의 선전 등이 포함된 경제특구다.

말싸움이 오가는 사이, 군중에서 검은 옷을 입은 사람이 나타나 남성에게 휘발유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남성 몸 전체는 곧바로 불길에 휩싸였다. 남성은 놀라며 상의를 벗어던졌고, 불은 수초 만에 꺼졌다. 주변에 있던 시위대는 불이 붙는 순간 현장에서 달아났다.


홍콩 경찰은 이 남성이 화상을 입고 샤틴(沙田) 지역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고 전했다. 남성은 가슴, 팔 등 전신의 28% 정도에 2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사건의 용의자가 살인 미수 혐의를 받는다고 밝혔다. 용의자 체포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SCMP에 따르면 공사현장 인부인 이 남성은 사건 당시 지하철이 훼손된 모습을 보고 시위대를 쫓아가다 공격받았다. 남성은 딸 둘과 아내를 두고 있으며 57세로 알려졌다.

경찰이 11일 오전(현지시간) 홍콩 시위자의 복부를 향해 총을 발사했다. AFP-Cupid News/연합뉴스

이날 오전 7시20분(현지시간) 홍콩 경찰이 사이완호 횡단보도에서 시위자 2명에게 실탄을 발사해 시위대의 분노는 극에 달해 있었다. 경찰이 실탄 3발을 발사해 두 명이 맞았고 그중 한 명은 위중한 상태다.

시위대는 시위자가 흉기를 휘두르거나 경찰의 생명이 위협받는 상황이 아님에도 경찰이 실탄을 발사했다며 홍콩 경찰을 규탄했다. 경찰을 향한 항의 시위는 이날 저녁까지 시내 전역에서 펼쳐졌다.

홍콩 몽콕 지역에서 시위를 벌이던 시위자가 부상을 입고 바닥에 누워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