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한 흑인 남성이 통근 열차 승강장에서 샌드위치를 먹었다는 이유로 경찰에게 수갑까지 채워지는 동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샌드위치를 먹었다고 체포되는 남성. 페이스북 캡처

1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4일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 고속 통근열차인 베이에이리어 래피드 트랜지트 플랫폼(BART) 콘트라 코스타센터 승강장에서 벌어졌다.

이날 스티브 포스터(31)라는 흑인 남성은 오전 8시 무렵 출근을 하기 위해 백팩을 멘 채 통근열차를 기다리며 샌드위치를 먹고 있었다. 잠시 후 이를 본 건장한 체격의 백인 경찰관은 포스터의 백팩을 잡아 끌며 “캘리포니아 주법에서는 유료 통근열차 승강장에서 음식물을 먹는 것이 불법”이라고 말했다.



D.매코믹으로 알려진 이 경관은 “당신은 구금돼야 한다”며 “체포에 불응하면 감옥에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포스터는 “샌드위치를 먹은 것 가지고 감옥에 간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포스터는 음식물 섭취 금지라는 표지판을 본 적 없다며 “다른 사람들은 놔두고 왜 나만 문제 삼느냐”고 항의했다. 영상을 찍은 포스터의 여자친구 역시 “음식물 섭취 금지 표지판이 어디 있느냐”고 경관에게 물었다.

실랑이가 이어지자 다른 경관이 가세해 포스터의 팔을 뒤로 꺾고는 수갑을 채웠다.

이후 매코믹 등 경관 두 명은 구내 경관 사무실로 데려갔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포스터는 잠시 구금된 뒤 벌금 250달러를 부과받고 풀려났다.

포스터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말하면 내가 흑인이어서 경찰의 표적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이 SNS 등을 통해 전해진 뒤 분노한 시민들은 기차역에 기습적으로 모여 샌드위치를 먹는 ‘식사 시위’를 벌이고 있다.

BART 측은 “캘리포니아 주법은 유료 승강장에서 음식물 섭취로 열차 운행을 방해할 경우 벌금을 부과할 수 있게 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BART 매니저 밥 파워스는 성명에서 “해당 승객이 신원 확인을 요구하는 경관의 지시에 따르지 않고 욕설을 섞어가며 항의했기 때문에 수갑을 채운 걸로 안다”면서 “경관의 조처는 정당했다”라고 덧붙였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