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인천의 한 고교생이 텔레그램 채팅방에 2만여개가 넘는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인천지역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A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군은 지난 8~10월 모바일 메신저인 텔레그램 채팅방에서 아동·청소년 음란물 2만여건을 유포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이 이 사이트 운영자로 특정해 내사를 벌인 고교생 B군은 운영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B군이 음란물을 유포했다는 글이 돌면서 B군의 학교와 이름 등이 퍼지기도 했다. 그러나 B군은 관할 경찰서인 인천계양경찰서에 계정을 도용당했다며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확인 결과 최초 운영자로 지목된 고교생은 실제 운영자가 아닌 것을 확인했다”며 “수사를 통해 실제 운영자인 인천 지역 고교생을 검거했다”고 말했다. 이어 “10대여서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향후 조사를 통해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최초 운영자로 내사를 벌인 B군은 실제 운영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B군을 음란물 유포자라고 허위로 지목하는 글을 올린 사람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