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원로배우 신영균(91)이 남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영균은 12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계 지원과 후배 육성에 더 많은 관심을 갖겠다”며 재산 환원의 뜻을 밝혔다. 그는 “이제는 욕심이 없다. 그저 마지막으로 가지고 갈 것은 40~50년 된 성경책 하나다. 나중에 관 속에 이 성경책 하나만 묻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신영균은 500억원 규모의 재산을 한국 영화 발전에 써달라며 2010년 명보극장(명보아트홀)과 제주 신영영화박물관 등에 쾌척한 바 있다. 또 모교인 서울대에도 시가 100억원 상당의 대지를 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

한편 신영균은 서울대 치의학과를 졸업한 뒤 배우의 길을 걸었다. 그는 1960년 조긍하 감독의 ‘과부’를 통해 데뷔한 후 60여 년간 영화 ‘연산군’ ‘5인의 해병’ ‘대원군’ 등 294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이후 1978년 영화 ‘화조’를 끝으로 충무로에서 은퇴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