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심서 낙하산 활강 즐긴 외국인이 올린 영상. SNS 캡처

부산 해운대구 고층 건물 옥상에서 외국인들이 낙하산을 메고 뛰어내리는 모습이 목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해운대경찰서와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시30분쯤 부산 도시철도 해운대역 인근 한 호텔 건물 옥상에서 외국인 남성 두 명이 순차적으로 뛰어내리는 장면이 목격됐다.

이들은 낙하산을 펼쳐 다른 건물들 위로 활강을 즐기다가 옛 해운대 역사 철로 쪽에 착륙했다. 호텔 관리자 허락 없이 옥상에 들어가 이같은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최근 며칠 사이 해운대구 다른 고층 건물 옥상에서도 잇따라 고공 낙하를 즐겼다. 이들이 운영하는 SNS에는 야간에 해운대구 40층짜리 주상복합 건물 옥상에서 대형 마트 옥상을 향해 뛰어내리며 찍은 영상도 올라왔다. 지난 몇 년간 여러 나라 공장, 건물, 절벽 등에서 뛰어내리는 장면을 촬영한 영상도 SNS에 담겨있었다.

이들은 러시아인이며 자신을 ‘베이스 점핑 예술가’로 소개하고 있다. 베이스 점핑은 도심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리는 극한 스포츠다. 러시아에서는 베이스 점핑 대회도 열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건물 관리인 허락을 받지 않고 들어가 위험한 행위를 한만큼 주거 침입죄 등의 성립 가능성이 있어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