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쳐

방송인 전현무(42)와 KBS 이혜성 아나운서(27)가 15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핑크빛 열애 중이다.

전현무의 소속사 SM C&C 측은 “두 사람이 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분모 속에서 선후배 간의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서로에 대한 호감을 느끼게 됐다”고 열애설을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의 열애 소식에 함께 과거 출연했던 라디오 방송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전현무는 지난 6월 이혜성 아나운서가 진행 중인 KBS 쿨FM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에 첫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예전에는 잘생긴 사람이 좋았지만, 요즘에는 푸근하고 친절한 사람이 좋다”며 “이상형이 바뀌는 건 이상한 건가요?”라는 라디오 사연이 올라왔다.

전현무는 “푸근하고 친절한 사람이 오래간다”며 “처음엔 심쿵 포인트가 없다가 그런 사람이 보면 볼수록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이혜성은 “저도 나이가 들수록 점점 느낀다”며 “현무씨도 최근에 이상형이 바꼈느냐”고 물어봤다. 이에 전현무는 “나이가 들수록 외모는 안 보는 것 같다. 예전엔 외모를 많이 봤는데 요즘엔 같이 있으면 즐겁고 대화가 잘 통하는 사람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사연자가 이별을 극복하는 방법에 대해 묻자 전현무는 “빨리 소개팅을 잡으라”며 “사랑은 사랑으로 잊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이혜성은 지난 5월 ‘해피투게더’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혜성은 “전현무 선배와 아나운서국에서 함께 생활한 적은 없지만 감사했던 일이 있다”며 “경위서를 어떤 식으로 써야 하는지 (사내 컴퓨터를) 검색했더니 전현무 선배 이름으로 수십장이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아무리 작은 실수라도 대역 죄인인 것처럼 써라”라며 경위서 쓰는 방식을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전현무는 지난 2006년 KBS 제32기 공채 아나운서로 합격했다. 이후 2012년 9월 프리선언을 한 뒤 ‘해피투게더4’,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 진행자로 활약 중이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2016년 KBS 공채 43기로 입사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