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 EPA 연합뉴스

악어에게 팔과 다리를 물린 호주의 낚시꾼이 악어 눈을 찌르는 기지를 발휘해 가까스로 생명을 구했다.

11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은 크레이그 딕먼(54)이라는 이름의 호주 남성이 퀸즐랜드주 최북단 케이프 요크반도의 한 야영장에서 플라잉피싱을 즐기다가 2.5m 크기의 바다악어에게 습격을 당했다고 전했다.

퀸즐랜드주 공원 관리원인 딕먼은 이날 휴일을 맞아 혼자 낚시를 하러 갔다가 사고를 당했다. 낚시에 한창 열중하던 오후 5시쯤 갑자기 나타난 악어가 그의 다리를 물어버린 것이다. 딕먼은 악어를 떼어놓기 위해 다리를 이리저리 흔들며 사투를 벌였지만 악어의 입은 조금도 벌어지지 않았다. 이어 악어는 그를 완전히 제압하려는 듯 한쪽 팔까지 공격했다.

자칫 악어 밥이 될 뻔했던 순간, 딕먼이 반격했다. 온전한 반대편 손으로 악어의 눈을 찔러버렸다. 그의 공격이 통했는지 팔을 물고 있던 악어의 턱 악력이 순간 약해졌다. 그 틈에 물린 다리를 빼낸 딕먼은 멀리 달아났다.

딕먼은 전신에 상처를 입었지만 야영장에는 혼자뿐이었다. 결국 1시간가량 직접 차를 몰아 지인의 집까지 이동하는 수밖에 없었다. 그곳에서 만난 지인은 응급조치를 하며 45분 거리에 있는 목장까지 딕먼을 이동시켜줬고, 다시 거기서 응급 구조대의 헬기를 타고 900㎞ 떨어진 케언스 병원으로 이송됐다.

의료진에 따르면 딕먼은 양팔과 다리에 심각한 상처를 입었고 특히 손의 상처가 심각해 재건 수술을 받았다. 딕먼은 응급조치 덕에 많은 피를 흘리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현재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당시 헬기에 있었던 응급구조 책임자인 워렌 마틴은 “그가 살아남은 것은 그야말로 행운”이라면서 “이 지역에서 악어를 마주치고도 살아남아 그 무용담을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또 없을 것”이라고 놀라움을 표했다.

한편 호주 환경과학부는 이번 사고 소식에 악어가 출몰한 해당 지역을 일시 폐쇄하고 관리자들을 급파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딕먼을 공격한 악어 등 안전을 위협하는 개체는 포획해 사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