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승용차를 몰다가 사망 사고를 낸 아들이 입건된 지 일주일 만에 아버지가 경찰서를 찾았다. 그리고는 “사실 운전을 한 건 나”라며 그날의 진실을 털어놨다.

사건은 지난달 15일 오후 7시쯤 전남 여수 소라면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승용차가 경운기를 들이받았고, 이 사고로 경운기에 타고 있던 정모(59)씨가 숨졌다. 당시 사고를 낸 운전자로 지목된 사람은 아들 A씨였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A씨를 임의 동행하고 불구속 입건했다.

A씨 아버지인 B씨가 경찰서를 찾아온 건 경찰 조사가 한창이던 같은 달 21일. A씨가 입건돼 조사를 받기 시작한 지 일주일째 되는 날이었다. B씨는 사고 당시 승용차를 운전한 사람은 자신이라며 자수했다.

B씨가 밝힌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당시 A씨는 집 근처에 담배를 사러 나왔다가 우연히 아버지가 낸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B씨는 과거 음주운전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다.

A씨는 무면허인 아버지가 운전을 했다는 사실 만으로 큰 처벌을 받을까 두려워 진실을 조작하기 시작했다. 이어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자신이 운전자라고 거짓 진술을 했다.

B씨는 아들이 경찰서에서 조사받는 모습을 보며 자책하는 등 심적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현장 주변 CCTV를 확인한 결과 아버지가 아들에게 (거짓 진술을) 시킨 것 같지는 않다”며 “차량에 설치된 블랙박스 영상도 그대로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B씨를 뺑소니 혐의로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면서 “아들은 범인도피죄에 해당하지만 형법상 친족 간 특례규정에 따라 별도로 처벌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