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 관계자들이 12일 고려대 내 폭발한 맨홀 주변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맨홀 뚜껑이 폭발해 수업이 중단되고 학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2일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5분쯤 고려대 LG-POSCO경영관 인근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폭발로 맨홀 뚜껑이 6층 건물 옥상까지 치솟았다가 건물 처마에 박혀 건물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까지 인명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 직후 일부 교수들은 수업을 중단했고 학교 측에서도 방송을 통해 학생들에게 대피를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현장. 연합뉴스

학교 관계자는 “정화조 맨홀 뚜껑이었는데 내부에 가스가 차면서 압력이 가해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확한 원인은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 관계자 역시 “정화조에서 부패로 인해 발생한 가스가 분출한 것 같다. 암모니아 계열 가스로 추정되는데 현재 위험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크레인으로 건물에 박힌 맨홀 뚜껑을 빼내고 있다. 해당 건물은 진입이 통제된 상태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