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대선 기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맡아 이끌었던 추미애 의원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꼽히고 있다.

추 의원은 법조계 출신에 당 대표 이력을 갖춘데다 검찰개혁 추진력까지 겸비해 여당에서는 최적의 후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에서는 이런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2일 “추미애 의원이 법무부 장관에 적합하다는 의견을 이미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판사 출신인 추 의원은 헌정 사상 최초 지역구 5선 여성 의원으로, 상대적으로 친문 색채가 옅어 ‘탕평 인선’ 기조에 맞다는 장점이 있다. 또 청문회 낙마 가능성이 적은 현역 의원이라는 점에서도 후한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추 의원 측은 “문재인 정부에서 언제, 어떤 카드로든 쓰일 수 있다는 마음의 준비는 늘 하고 있다”며 장관직 제의 여부에는 확답을 피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