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중국어로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뜻하는 초고가 전용 ‘심계천하’(心系天下·뜻 높은 사람이 세상을 걱정한다) 시리즈에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폴드’를 추가한다. 중국의 이른바 ‘슈퍼리치’를 겨냥한 심계천하 갤럭시 폴드의 가격은 300만원보다 더 비쌀 것이란 전망이다.

13일 중국 매체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중국 이동통신사 차이나텔레콤과 함께 최고급 스마트폰인 심계천하 갤럭시 폴드 5G를 오는 19일 선보인다. 중국 인증기관인 공업정보화부(TENAA)에 올라온 모델명은 ‘SM-W2020’다. 가로·세로·두께가 국내 출시된 갤럭시 폴드와 동일하다.

심계천하 갤럭시 폴드의 배터리는 4135밀리암페어(mAh)로 기존 갤럭시 폴드 4235밀리암페어(mAh) 보다 용량이 100mAh 적다. 가격은 300만원을 훌쩍 뛰어넘을 것이라는 예상된다. 지난 8일 중국에 출시된 갤럭시 폴드 4G LTE의 가격은 1만5999위안(약 265만원)이고, 오는 15일 출시되는 화웨이 메이트X는 1만6999위안(약 287만원)이다.

그러나 역대 심계천하 시리즈가 구매자의 요구로 사양을 업그레이드할 경우 최고 300만원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갤럭시 폴드 5G는 이마저도 가볍게 뛰어넘을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해 출시된 심계천하 W2019의 최고 사양은 300만원을 호가한다. 플립형 폴더폰으로 위쪽 내외부에 디스플레이가 달린 점을 고려하더라도 초고가에 해당한다.

삼성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폴드를 제외하고 삼성전자에서 가장 비싼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10+ 512GB의 149만6000원의 배에 달하는 가격이다. 심계천하 시리즈는 비싼 가격임에도 지난 2009년 처음 출시된 후 역대 모든 모델이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끈 것으로 알려졌다.

그 배경으로는 수익금의 50%를 사회에 환원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 표방이 중국의 슈퍼리치들의 사회적 만족감을 채워주는 데 한몫했기 때문이다.

이번 모델은 화웨이의 ‘메이트X’와의 정면 승부를 벌이게 된다. 삼성전자는 현재 갤럭시 폴드 4G LTE 모델만 시판 중이다. 심계천하 갤럭시 폴드의 출시로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중국내 5G 라인업이 완성된다는 의미도 있다.
삼성전자는 중가 모델인 갤럭시A90 5G와 프리미엄 라인업인 갤럭시노트10 5G에 이어 갤럭시 폴드 5G를 선보이면서 중국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반등을 노리겠다는 포부다.

현재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1% 이하다. 삼성전자는 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갤럭시 폴드 4차 판매에 돌입한다. 지난 8일 출시 때와 ‘광군제’인 11일 진행된 2·3차 판매에서 갤럭시 폴드는 완판됐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