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자신의 발언을 두고 비판이 일자 이에 대해 해명했다.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정부의 확장재정 방침에 대해 설명하던 중 “곳간에 있는 작물들을 쌓아두기만 하면 썩어버린다”고 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행간의 의미나 맥락을 잘 봐주셨으면 한다”고 해명했다.

앞서 고 대변인은 지난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재정을 작물에 비유하며 “‘곳간에 있는 것이 다 바닥나면 어떻게 할 거냐’고 하는데 곳간 작물은 계속 쌓아두라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쌓아두기만 하면 썩어버리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미래세대를 위해 신중하게 집행해야 하는 재정을 시간이 지나면 부패하는 농작물에 비유한 것은 잘못”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고 대변인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논란이 일자 12일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늘 언론을 대하다 보니 말은 이만큼 했는데 그중에서 의도와 다르게 일부 말만 활용되는 경우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한국의 재정 여건이나 기초 체력들은 굉장히 탄탄하다고 해외에서 판단한다”며 “국제통화기금(IMF) 등에서도 한국·독일은 재정 여력이 충분하기 때문에 확장 재정을 더 적극적으로 펴라고 얘기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의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굉장히 낮은 수준으로 떨어져 있고, 외환 보유액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며 “이런 상황이기에 글로벌 위기에서 한국 경제를 버텨내게 하려면 ‘쓸 때는 써야 한다’는 의미로 확장재정을 설명하려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