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벌을 살해한 혐의로 복역 중인 모델이 인스타그램으로 활동 재개를 예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루이뷔통의 전 모델로 촉망받던 영국 모델 조지 코(George Koh·24)는 지난해 1월 라이벌이자 동료였던 해리 우조카(Harry Uzoka·당시 25세)를 살해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해리 우조카(좌)와 조지 코(우)

두 사람은 나이지리아계 영국 모델로 친구로 알려졌다. 그러나 재판 당시 검사 측 주장에 따르면 해리가 GQ와 자라의 모델로 활동하는 등 먼저 성공하자 조지는 질투심을 느꼈다. 이후 조지와 해리는 SNS를 통해 날선 설전을 벌이며 감정이 악화됐다. 급기야 조지가 해리의 여자친구였던 모델 루비 켐벨과 잠자리를 가졌다고 폭로하기에 이른다.

갈등이 격화되던 지난 1월 둘은 만나서 결투를 하기로 했다. 해리는 아령을, 조지는 칼을 가져왔고 결국 해리는 칼에 찔려 비틀거리다 사망했다. 조지는 이 사건으로 최소 24년형을 선고받았다.

사건 당시 공개된 CCTV 캡처

조지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2월 초에 교도소에서 ITV(영국 최대 민간방송국)와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 나의 교도소 생활을 모두 보여줄 거다. 본방송 시청 또는 온라인 시청을 권장한다”며 홍보에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조지 코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나는 젊은 사람들이 범죄에 노출되는 것을 막고 그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책과 그림책 등을 발간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조지가 복역중에 어떻게 인스타그램에 접속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논란이 불거지자 영국 교정당국 대변인은 “다큐멘터리는 제작진이 여러 범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형식으로 제작될 것이며 모든 인터뷰는 방송 전에 검토될 것이다. 또한 이 과정에는 피해자들과의 상담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