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검찰에 출석했다. 지난 4월 국회에서 사건이 발생한지 약 7개월 만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쯤 서울남부지검에 도착했다.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지는 날씨였으나 나 원내대표는 우산을 들지 않고 걸어왔다.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취재진 앞에 선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와 비례대표제를 통해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에 대해서 역사가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의회민주주의를 저와 자유한국당은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충돌 당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에 대한 감금을 소속 의원들에게 지시했는지, 검찰에서 진술을 거부할 방침인지 등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나 원내대표는 4월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등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될 당시 벌어진 여야 충돌 상황에서 회의 진행과 법안 접수를 방해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이 밖에도 검찰은 나 원내대표가 채이배 의원을 감금하도록 지시했는지 등도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경찰로부터 당시 현장 촬영 동영상과 CCTV 영상 등 1.4TB(테라바이트) 분량의 영상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더 구체적인 정황과 선후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해 의원총회 영상 등을 확보해 분석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의 수사 대상 국회의원은 모두 110명이다. 한국당이 60명,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문희상 국회의장) 등이다.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한국당 의원들은 당 방침에 따라 경찰·검찰의 출석 요구에 단 한 번도 응하지 않았다. 다만 국회의원이 아닌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검찰에 직접 출석했고, 당시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남부지검에는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이양수 의원, 정점식 의원 등이 나 원내대표의 수행인 자격으로 동행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