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시청자 투표 조작 혐의를 받는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 김용범 CP(총괄 프로듀서)와 안준영PD가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이하 프듀X)의 시청자 투표 조작 혐의를 받는 제작진 2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된 안모 PD와 김모 CP(총괄 프로듀서)를 14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구속돼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안 PD와 김 CP는 이날 오전 8시쯤 마스크를 쓴 채 경찰서를 나섰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시청자 투표 조작 혐의를 받는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 김용범 CP(총괄 프로듀서)와 안준영PD가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투표 조작 혐의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 PD는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말만 남긴 채 호송차에 올랐다. 안 PD 등은 ‘프로듀스 101’ 시즌 1~4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에게 이익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에서 안 PD는 프듀 시리즈 중 ‘프듀X’(시즌4)와 ‘프듀48’(시즌3)의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안 PD는 지난해부터 연예기획사들로부터 여러 차례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프듀 시즌 전반에 걸쳐 투표 조작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제작진 외에도 기획사 관계자, CJ ENM 소속 부사장 등 10여 명을 입건해 혐의를 확인하고 있다. 지난 5일엔 CJ ENM의 부사장이자 엠넷 부문 대표 신모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엠넷의 프로듀스 시리즈는 아이돌 연습생이 출연해 시청자 투표를 많이 받은 순서대로 데뷔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7월 ‘프듀X’ 마지막 생방송 경연에서 유력 데뷔 주자로 예상된 연습생들이 탈락하고,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 조에 포함되면서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