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 자료 사진. 기사 내용과 직접적 연관 없음. 연합뉴스

고사장 입실 마감을 20여분 앞두고 수험생이 엘리베이터에 갇히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수험생은 신속히 구조돼 경찰 순찰차를 타고 고사장에 제때 입실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7시44분쯤 경남 김해 어방동 한 빌라 엘리베이터에서 “수험생인데 엘리베이터에 갇혔다”는 신고가 소방에 접수됐다.

엘리베이터가 1층까지 도착했지만 문이 열리지 않는 상태였다.

소방은 현장 출동과 동시에 수험생이 구조 이후 고사장에 제때 도착할 수 있도록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다. 이후 신고 11분 만인 오전 7시55분쯤에 수험생을 무사히 구조했다.

이 수험생은 구조 직후 대기하던 경찰 순찰차를 타고 인근 고사장에 제시간에 입실했다. 수능 입실 마감 시간은 오전 8시10분이다.

소방 관계자는 “수험생이 많이 당황했겠지만 그래도 비교적 차분한 모습이었다”며 “고사장에 늦지 않게 도착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