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버지 영상 캡처


미국의 휴대전화 제조회사 모토로라가 편 화면이 그다지 크지 않은 폴더블폰을 1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10여년 전 큰 인기를 끌었던 휴대전화 시리즈 레이저 모양을 그대로 본떴다.

미국 웹사이트 더 버지 등 다수의 매체는 반으로 접으면 손바닥에 쏙 들어오는 크기의 모토로라 폴더블폰 실물을 영상으로 전했다. 한국의 삼성전자, 중국의 화웨이 등에서 지금껏 나온 폴더블폰의 방식과는 전혀 다르다. 다른 회사의 제품은 펼치면 작은 태블릿 형태가 되도록 화면의 크기를 늘렸지만, 모토로라 폴더블폰은 펼쳐도 우리가 보통 쓰는 스마트폰 크기 정도밖에 안 된다. 다 편 크기가 6.2인치(15.748㎝)다. 대신 접으면 보통 스마트폰의 반 크기가 된다. 접었을 때 외부에도 작은 화면이 있다.

더 버지 영상 캡처


또 다른 특징은 모토로라의 인기 모델이었던 레이저 모양을 유지한 것이다. 폴더블폰의 정식 명칭은 모토로라 레이저 2019다.

내년 1월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1499달러다. 외신들은 삼성보다 더 비싼 폴더블폰의 가격 경쟁력이 있을지 의문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향수를 불러일으킬 만한 디자인에 새로운 기술이 접목한 것이어서 마니아층을 구매 욕구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고 예측하기도 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