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씨 “속옷을 반쯤 내린 뒤 범행을 저질렀다”
이춘재 “속옷을 벗겼다가 거꾸로 입혔다”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호소한 윤모(52)씨의 진술과 본인이 범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이춘재의 진술이 이같이 엇갈리고 있다. 이춘재(56)의 진술이 피해자의 상태와 일치한다는 점에서 윤씨의 무죄 주장에 무게가 실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과거 수사기록을 통해 피해자 박모(당시 13세)양의 속옷 상태와 이춘재 진술 내용은 일치하는 반면, 윤씨 수사기록은 배치된다는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수사팀은 범인이 A양 방에 침입해 범행을 저지른 뒤 옷을 다시 입혀놓은 것으로 추정했다.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윤씨의 진술서엔 “속옷을 반쯤 내린 뒤 범행했다”고 적혀 있다. 그러나 현장에서 발견된 박양은 속옷이 뒤집혀 있었다. 속옷을 완전히 벗기지 않으면 뒤집어 입히는 게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경찰은 윤씨의 당시 진술이 허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반면 8차 사건 역이 자신이 저지른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이춘재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박양의 속옷을 벗겼다가 거꾸로 입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과적으로 이춘재의 진술이 다시 사건 현장과 더 맞아 떨어진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15일 오전 화성 8차 사건 수사 중간 브리핑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춘재가 화성 8차 사건에 대해 상세히 진술해 진위를 확인하고 있다”며 “자세한 것은 브리핑을 통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양의 집에서 박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경찰은 해당 사건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모방범죄라고 보고 이듬해 7월 윤씨를 강간살인 혐의로 검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