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코앞에 두고 있지만 서울지역 주택매매 소비심리가 작년 9·13 대책 직전 수준으로 오히려 가열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매매 심리지수가 올해 초 이후 계속 반등하는 것은 금리 인하 등으로 풍부한 유동성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정부의 주택 가격 억제 정책이 오히려 시장에는 반대의 신호를 해석되는 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는 15일 ‘10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10월 23∼31일)’에서 지난달 서울 지역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51.0으로 전달 138.6에 비해 12.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산출된 것으로, 0∼200 범위의 값으로 표현된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가격 상승’이나 ‘거래 증가’를 체감했다는 응답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다는 뜻이다. 이는 문재인정부의 가장 강력한 부동산 대책으로 평가되는 9·13 부동산 종합대책이 발표되기 직전인 작년 8월(155.9) 수준에 근접한 것이다.

지난해 발표된 9·13 부동산 종합 대책은 종합부동산세 올리고 과세대상 확대와 1주택자 분양 청약 제한 등을 포함한 강력한 부동산 가격 억제책이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시장은 분양가 상한제 시행 예고가 시장 가격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예측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가 지난 6일 서울 27개 동을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으로 선정한 것이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줬는지는 이달 지수를 봐야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연구원 관계자는 “서울의 부동산 매매 심리지수는 올해 초 이후 계속 반등하고 있다”며 “금리 인하 등 시장에 풍부해진 유동성으로 인해 심리가 좋아진 것으로, 분양가 상한제 시행이 어떤 영향을 줬는지는 좀 더 시간을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도권의 매매 심리지수는 133.6으로 전달(125.2)에 비해 8.4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지방의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110.8로 전달(107.7)보다 3.1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방에서는 최근 집값 상승세가 만만찮았던 대전이 144.2를 기록하며 가장 높았다. 부산의 경우 이달 초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현재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으나 10월 부동산 매매 심리지수는 전달(106.1)보다 1.7포인트 오른 107.8였다.

전국의 주택 매매 심리지수는 전달 117.1에서 5.9포인트 오른 123.0을 기록했다. 10월 전국 전세 시장 심리지수는 106.0으로 전달 102.6보다 3.4포인트 상승했다. 수도권은 4.8포인트 오른 110.5, 지방은 1.9포인트 상승한 100.9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