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비행장에서 열린 전투비행술경기대회를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 위원장이 경기대회에 참가한 조종사 등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건너뛴 전투비행술경기대회에 2년 만에 참관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16일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가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진행됐다”며 “여기엔 김정은 위원장이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전투비행술경기대회는 북한 공군의 다양한 항공기들이 실전 같은 비행 기술을 선보이는 일종의 에어쇼로 2014년 김 위원장의 지시로 처음 시작된 후 매년 진행됐다. 김 위원장도 2017년까지 참석했지만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진행되면서 미국 및 한국과의 관계가 좋았던 지난해 참관은커녕 행사에 대한 보도조차 하지 않았었다.

통신은 이번 경기대회에 대해 “모든 비행기에 최대무장을 적재하고 비행지휘성원들의 편대지휘로 목표물에 대한 폭격 비행과 사격 비행을 하는 방법으로 진행됐으며 비행지휘성원들과 전투비행사들은 평시에 연마해온 비행술을 과시하며 김정은 비행대의 불패 위력을 남김없이 과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의 전용기로 알려진 ‘참매-1호’가 전투기들의 엄호를 받으며 비행장 상공을 통과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비행사들은 철두철미 위대한 사상과 위대한 전법으로 머리끝부터 발톱까지 무장한 적들과 싸울 생각을 해야 한다”며 “싸움의 승패여부는 무장 장비의 전투적 재원에 따라 규정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사상을 가지고 무엇을 위해 싸우는가 하는데 알려있다”고 말했다.

“모든 비행사들이 주체적인 항공전법을 깊이 체득하고 작전과 전투에 능숙히 구현할 수 있게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한 김 위원장은 “비행훈련을 정상화, 체계화, 실전화하고 극악한 조건에서 강도 높게 진행해 모든 비행사들이 높은 비행술과 폭격술, 사격술을 소유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적들의 항공무력을 견제하기 위한 우리 식 항공무장개발과 관련한 방향과 주체적 항공무력을 강화‧발전시키는 데서 나서는 강령적 과업들을 제시했다”며 “이 경기에 대해 커다란 만족을 나타내며 참가자들과 기념사진도 찍었다”고 전했다.

대회엔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 김광혁 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 등 인민군 지휘부가 참석했다. 김 위원장 군 관련 행보를 보인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한미 연합공중훈련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번 경기대회 참관은 한미 훈련에 따른 북한 내부의 안보 불안감을 잠재우는 동시에 비핵화 협상 시한인 연말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의 태도 변화를 압박하려는 의도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북한 매체들은 앞서 2014∼2017년 대회 때 김 위원장이 경기대회를 ‘지도'했다고 보도했지만 이번엔 ‘참관’이라는 수동적인 표현을 써 미국을 최대한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중앙통신은 경기대회에 참가한 항공기종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원산비행장에 미그-15, 17, 21, 29와 수호이-25, 일류신-28, 헬기 등 군용기 수십 대가 도열해 있는 장면이 최근 상업위성사진에 포착됐다며 북한이 비행훈련이나 에어쇼를 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