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공격수 리오넬 메시(아래)가 16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사우디 유니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브라질 수비수 티아고 실바와 몸싸움에서 넘어지고 있다. AP뉴시스

브라질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를 앞세운 아르헨티나에 졌다. 남미 라이벌 매치에서 패전한 ‘독기’를 품고 사흘 뒤에 한국을 상대하게 됐다.

브라질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사우디 유니버시티 스타디움에서 아르헨티나와 가진 친선경기를 0대 1로 패배했다. 이 경기는 오는 19일 밤 10시30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브라질의 친선경기와 마찬가지로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데이의 일환으로 치러졌다.

브라질은 최근 A매치 5경기에서 무승(4무 1패)의 늪에 빠졌다. 무승부 행진을 계속하던 중 대륙 라이벌 아르헨티나에 무릎까지 꿇은 브라질은 한국을 상대로 승리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7월 2019 코파아메리카 4강전에서 브라질에 당한 패전을 설욕했다. 메시가 그 중심에 섰다. 메시는 전반 13분 브라질 페널티박스 안에서 반칙을 당해 페널티킥을 이끌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서 때린 슛은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 베커(리버풀)에게 가로막혔다. 메시는 리바운드된 공을 다시 때려 골문 안으로 밀어 넣었다.

브라질에도 페널티킥 기회가 있었다. 메시의 득점보다 3분 앞선 전반 10분 가브리에우 제수스(맨체스터 시티)가 직접 얻어낸 페널티킥에서 키커로 나섰지만, 낮게 깔아찬 슛은 골대를 벗어났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