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이틀째 ‘준법 운행’ 투쟁에 나선 16일, 일반 열차는 물론 KTX 열차까지 최장 40분가량 지연 운행되고 있다. 특히 이날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이 끝난 후 첫 주말, 수시 면접과 논술고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철도를 이용하는 수험생들이 늘어났다는 점에서 이용객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한국철도에 따르면 16일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KTX 부산 차량기지의 열차 검수와 출고가 지연되면서 부산에서 출발하는 경부선 상행선 KTX가 20~40분가량 지연되고 있다. 이 여파로 서울에서 출발하는 하행선 KTX도 지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뿐만 아니라 서울 수색차량기지도 전날부터 ‘태업’을 이어가고 있어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도 30~60분가량 지연되고 있다. 전날 준법 운행으로 지연된 열차는 모두 35대로 60분 이상 12대, 40분 이상 7대, 20분 이상 16대였다. 최대로 지연된 열차는 126분 늦어졌다.

한국철도 측은 “16일과 17일 주말 동안 대학 입시와 관련된 중요한 일정이 있는 승객들은 사전에 열차 운행 상황을 확인해야 한다”며 “바쁜 고객은 다른 교통편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운행 상황은 홈페이지(www.letskorail.com)나 이동식 애플리케이션(앱) ‘코레일톡’, 철도고객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