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총장 조명우)가 최근 열린 대한금속‧재료학회 정기총회에서 한정환 신소재공학과 교수가 대한금속‧재료학회 50대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임기는 1년이다.



한 교수의 회장 선출로 인하대는 1992년 김수식 명예교수, 2004년 유연철 명예교수가 22대, 34대 회장을 맡은 데 이어 이번에 세 번째 회장을 배출하면서 금속‧재료 분야에서 학교의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한 교수는 철강 산업 분야 최고의 전문가로 제선, 제강, 연속주조분야에서 많은 핵심기술을 개발하는 등 철강 산업 연구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대한금속‧재료학회는 1946년 창립돼 우리나라 금속, 재료 관련 학술발전과 산업발전을 선도하고 있는 학회다. 학술 연구 부분에 있어도 국내 최다인 3종의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에 등재된 학술지를 발간하고 매년 2500여 건의 학술대회 논문을 발표하는 등 금속‧재료 분야 학술 부분 국내 최고 권위의 학술단체다.

학회 회원 1만5000여명에 이르며 재료 관련 산업체, 학교, 연구소 등에서 다양한 학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 교수는 “금속‧재료 분야 연구 활동을 시작했을 때부터 커다란 둥지와도 같았던 이 학회의 대표를 맡게 됐다는 사실이 설레면서도 강한 책임감으로 다가 온다”며 “제자, 후배들의 연구가 빛을 낼 수 있도록 임기 동안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