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와지리 에리카. 개인 홈페이지 캡처

자택에서 마약이 발견돼 체포된 일본 유명 배우 사와지리 에리카(33)가 경찰에서 혐의를 인정했다고 16일 현지 매체가 전했다.

도쿄도 경찰본부(경시청)에 따르면 이날 사와지리는 도쿄 메구로(目黑)구에 있는 자택 맨션에서 합성마약 소지 혐의(마약단속법 위반)로 체포됐다. 사와지리의 자택에서는 캡슐에 든 합성마약 분말 0.09g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사와지리가 체포된 뒤 “(발견된 캡슐은) 내 것”이라며 혐의를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경시청은 관련 제보를 받고 이날 오전 8시45분쯤 사와지리와 그의 어머니가 살고 있는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그 결과 액세서리 케이스에 들어있던 비닐봉지에서 캡슐 2정을 발견했다. 경찰은 사와지리의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소변 감정을 진행하고, 압수한 휴대전화를 분석해 마약 입수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일본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사와지리는 모델 활동을 하던 중 2003년 후지TV 드라마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영화 ‘박치기!’로 일본 아카데미 신인상을 받았으며 ‘클로즈드 노트’ ‘편지’ ‘유실물’ 등에 출연했다. 한국에서는 그가 2005년 주연을 맡았던 드라마 ‘1리터의 눈물’이 잘 알려져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