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아이스톡포토

인천 서구의 한 도로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20대 남성을 찔러 숨지게 한 외국인 4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17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A씨(28) 등 외국인 4명을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행은 이날 오전 3시3분쯤 인천시 서구 마전동의 길목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동료 B씨(28)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다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일대를 수색해 이날 오전 5시55분쯤 지인의 집에 있던 A씨 일행을 붙잡았다. 이들은 우즈베키스탄과 러시아 국적으로 불법 체류자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으로 이송된 B씨는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일행은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외국인 4명 중 한 명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나머지 3명은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범행동기 등은 수사가 좀 더 이뤄져야 드러날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고 경위를 밝히기 위해 흉기를 확보해 지문을 감식하는 등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