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며 “당의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라고 지적했다. 또 소속 의원 전원의 불출마도 함께 요구했다. 인적 쇄신을 넘어선 인적 절연, 즉 한국당의 명맥을 여기서 끊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라 당 안팎의 파장이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이 불출마를 결심한 배경에는 ‘한국당은 유권자로부터 버림받았다’는 현실진단과 ‘이대로 버티면 역사의 죄인이 된다’는 자괴감이 자리잡고 있다. 바른정당 복당파 출신으로 그간 당내에서 개혁적 목소리를 내왔던 김 의원은 한국당을 두고 “생명력을 잃은 좀비 같은 존재”, “수명을 다한 정당”, “비호감 역대급 1위”라고 했다. 본인이 몸담은 소속 정당을 향해 좀처럼 하기 어려운 강도 높은 비판들이다. 김 의원은 기자들에게 “당이 회생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경종을 울려야겠다는 차원에서 불출마 선언을 준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당선이 유력시됐던 3선 중진 의원의 불출마를 두고 당내에서는 ‘이제는 진짜 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수도권 중진 신상진 의원은 “썩은 물을 비워내는 수준이 아니라, 아예 새 어항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고, 또 다른 의원도 “한국당 강세 지역 물갈이가 1차 대상이 돼야 한다. 결단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고 쇄신을 촉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다. 총선을 앞두고 소속 의원들의 위기감이 ‘당 해체’라는 극단적 요구로 표출된 상황에서 황 대표는 이를 잠재울 수 있는 파격적인 쇄신책을 내놓아야 하는 입장이 됐다. 교착 상태에 빠진 보수통합 협상도 정상궤도에 올려놔야 한다.

하지만 그럴려면 황 대표 자신의 기득권부터 내려놓아야 해 수습이 쉽지 않다. 내우외환이 심화될수록 쇄신의 칼날은 황 대표 본인에게 향할 가능성이 크다.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포함한 지도체제의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김용태 한국당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김세연 의원이 물꼬를 텄으니 저를 포함한 당 소속 의원 모두가 자기 거취 문제를 생각해야 할 것”이라며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예외가 아니다. 비대위든 뭐든 창조적 파괴를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3지대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와 한국당의 통합 불씨가 되살아날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앞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구체제를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제안을 했지만, 대화가 이어지지 못하고 중단된 상태다. 김세연 의원의 발언이 촉매가 돼 해체에 준하는 한국당의 변화가 수반될 경우 통합이 급물살을 탈 수도 있는 셈이다.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측 관계자는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바위 같은 한국당 지도부를 뚫는 빗방울이 되길 바라는 심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변혁 신당기획단은 이날 첫 회의를 열고 한국당과의 통합에 선을 긋는 등 당분간 독자 행보를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심우삼 심희정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