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에 위치한 구슬의 엑스레이 사진. 영국 미러 기사 사진 캡처

중국에서 12세 소년이 인체를 탐구하고 싶다는 이유로 요도를 통해 구슬을 방광에 집어넣어 보는 이를 경악하게 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 12세 소년이 두 달 전 자신의 요도로 구슬을 집어넣어 방광에 안착시켰다고 영국 더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슬을 요도로 강제로 밀어넣은 12세 남성을 집도한 주치의 왕준. 영국 미러 기사 사진 캡처

소년을 치료한 주치의 왕준은 “소년이 5시간 이상 복부에 심각한 통증을 느껴 병원에 왔다”며 “일반적인 위장병은 아닌 것 같아 확인해본 결과 몸속에 버키볼을 찾아내 바로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버키볼은 공 모양의 금속으로 자성으로 인해 원하는 모양으로 서로 붙을 수 있어 장난감으로도 사용된다.

왕준은 “(소년이) 인체를 탐구하고 싶은 생각에 버키볼을 인위적으로 요도에 밀어 넣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12세 남성의 방광에 들어있던 것으로 알려진 버키볼. 영국 미러 기사 사진 캡처

그러면서 “버키볼은 자성을 띄고 있어 방광에서 빼내기가 매우 어려웠다”며 “방광에 공기를 주입하고 나서야 구슬들을 뺄 수 있었다. 다행히 외과 수술까지 감행하지 않고 제거할 수 있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소년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