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 ‘아침마당’ 캡처

최근 데뷔한 트로트 가수 유산슬(유재석)이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유산슬은 1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월요일 코너 ‘명불허전’에 모습을 드러냈다. 유산슬은 신인 트로트 가수 경연대회로 꾸며진 이 코너에 선배 트로트 가수 박상철과 함께 등장했다.

화려한 의상을 갖춰 입고 등장한 유산슬은 “안녕하세요. 아침부터 제가 나와서 깜짝 놀라셨죠?”라고 인사했다. 이어 “이 시간에 생방송을 하는 것은 처음이다. 직접 스튜디오에 나와 방송하는 것이 처음이라 떨린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유산슬은 “제가 방송인 유재석이 맞다”고 순순히 인정한 뒤 “오늘은 신인 트로트 가수로 영광스럽게 ‘아침마당’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뒤이어 박상철이 “개그맨 유재석은 잊어달라. 초특급 대형 트로트 신인 가수로 기억해달라”고 하자 유산슬은 “제가 개그도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유산슬은 “제가 트로트계에 발을 들여놓은 이상 강력한 눈빛과 카리스마로 트로트계 정상에 오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개인기가 별로 없는데 나훈아 선배님의 노래를 불러보겠다”며 입술을 바짝 물고 미간을 찌푸리며 나훈아를 흉내 내는 등 신인다운 패기를 선보였다.

한편 이날 신인 트로트 가수 경연대회 우승은 이용주에게 돌아갔다.

유산슬은 “처음은 우승하고 싶었는데 노래를 듣고 보다 보니 꼴찌라는 걸 느꼈다. 노래 정말 잘하셔서 감탄했다”면서 우승자 이용주에게 박수를 보냈다. 그는 마지막으로 “갑작스럽게 오게 됐지만 박수 치고 사랑해줘서 감사하다. 신인의 자세로 많은 분께 다가가겠다”고 약속했다.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를 통해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변신했다. 지난 16일에는 데뷔곡 ‘합정역 5번 출구’ 발매해 화제를 모았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