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KBS와 5000만원이 넘는 출연료 계약을 체결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KBS 측이 “사실무근”이라며 이를 즉각 반박했다.

앞서 TV조선은 17일 오후 방송된 ‘뉴스야?!”를 통해 유 이사장이 5000만원이 넘는 출연료를 받고 내년 총선 관련 선거방송 계약을 KBS와 맺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1회 출연료가 아닌 관련 프로그램에 여러 차례 출연하며 받는 패키지 방식의 계약인 것으로 알려졌다.

TV조선은 이날 보도를 통해 “정확한 액수를 공개하기는 그렇다. 5000만원은 넘는다. KBS가 선거방송으로 이렇게 많은 출연료를 주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KBS 측은 18일 공식 입장을 내고 “TV조선의 ‘유시민, KBS와 5000만원 넘는 출연료 계약 체결’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내년 총선 관련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는 KBS 선거방송기획단은 ‘유시민 이사장과 출연료 이야기를 한 적이 없고 아직까지 계약서를 쓰지도 않았다’고 밝혀왔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오는 22일 오후 첫 방송되는 KBS 1TV 토크쇼 ‘정치합시다’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와 함께 출연할 예정이다.

[다음은 KBS 측의 공식 입장]

TV조선의 ‘유시민, KBS와 5천만 원 넘는 출연료 계약 체결’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TV조선은 오늘 저녁 방송된 <‘뉴스야?!’>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한 KBS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5천만 원이 넘는 출연료를 받고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내년 총선 관련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는 KBS 선거방송기획단은 “유시민 이사장과 출연료 이야기를 한 적이 없고, 아직까지 계약서를 쓰지도 않았다”고 밝혀왔습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