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고유정은 18일 오후 제주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정봉기)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사님이 무서워서 진술을 못하겠다”며 진술을 거부했다. 검사가 피고인 신문을 진행하며 우발적으로 살해하게 된 과정을 묻자 나온 답변이다.

고유정은 “꺼내고 싶지 않은 기억”이라며 “경찰 조사때 (진술)했던 내용과 같다. 그 사람(전 남편)이 저녁식사하는 과정에도 남았고, 미친X처럼 정말 (성폭행 시도에) 저항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음 재판으로 신문을 미뤄달라”며 “검사님 무서워서 진술을 못하겠다. 아들이랑 함께 있는 공간에서 불쌍한 내 새끼가 있는 공간에서 어떻게.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예정된 재판을 진행해야한다는 재판부 말에 “검사님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겠다”고 했다. 고유정 측 변호인은 휴정을 요청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