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 대의 스포츠카들이 알렉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모여 있다. CNN 캡쳐

죽음을 앞둔 14살 소년은 스포츠카 수천 대가 자신의 마지막을 배웅해주기를 바랐습니다. 소년의 꿈은 이루어졌습니다. 비록 소년은 자신을 추모하는 스포츠카 행렬을 볼 수 없을지라도.

미국 CNN은 “알렉 인그램(14)이 4년간의 투병 생활 끝에 7일 사망했다. 소년의 마지막 소원은 장례식에 스포츠카가 모이는 것이었다”며 “2100대가 넘는 스포츠카와 70대의 오토바이가 17일 소년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워싱턴으로 모였다. 공동체는 알렉을 실망시키지 않았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알렉을 위한 스포츠카’ 이벤트는 다나 크리스티안 맨리가 기획했습니다. 맨리는 과거 암과 싸우던 8살 딸 시드니를 잃었습니다. 그는 이후 말기 암과 싸우고 있는 어린이들의 버킷리스트를 이뤄주는 단체 ‘Sydney’s Soldiers Always’를 조직했죠.

맨리는 골육종과 싸우던 알렉의 버킷리스트도 이뤄주고 싶었습니다. 알렉을 찾아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일을 물었습니다. 알렉은 너무 아파서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지경이었지만, 딱 하나 마지막 소원을 이야기했습니다. 스포츠카가 자신의 장례식에 모이기를 바랐던 것입니다.

스포츠카 차주들이 알렉의 장례 행렬에 동참하기 위해 각지에서 모였다. CNN 캡쳐

맨리는 워싱턴에 있는 임마누엘 루터교회에서 알렉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한 스포츠카를 수천 대 모집했습니다. 맨리는 CNN에 “알렉은 제 딸 시드니의 장례식에서 모터사이클 3500대가 에스코트 해준 것을 알고 있었어요. 알렉은 그 모습도 엄청 멋지지만 모터사이클보다는 스포츠카가 더 낫다고 얘기했어요. 이것이 우리가 ‘알렉을 위한 스포츠카’ 행사를 기획한 이유입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시민들은 맨리의 요청에 화답했습니다. 각지의 스포츠카 운전자들이 알렉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대륙을 횡단해 워싱턴으로 모였습니다. 장례식 당일, 수천 명의 사람이 알렉의 마지막을 배웅하는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사람과 차가 너무 많아서 도로는 두 시간 넘게 폐쇄됐죠.

맨리는 CNN에 “내 아들이 얼마나 사랑받았는지 느낄 수 있었다”는 알렉 어머니의 말을 전하면서 “암과 싸우고 있는 모든 가족은 서로의 가족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준규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