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와의 성관계를 암시하는 영상을 촬영해 유포한 혐의로 순경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전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동료와의 성관계를 암시하는 영상을 촬영해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별법 위반)로 구속된 A순경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순경은 여성 동료가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 등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뒤 이를 다른 경찰관에게 보여주는 등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사자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순경은 경찰 수사 시작 전인 지난달 말 휴대전화를 급작스럽게 바꾼 것으로 드러났다. A순경은 “휴대전화가 고장 나서 바꾼 것”이라고 진술했으나 교체 시점이 경찰의 수사 착수 직전이어서 증거인멸 의혹이 불거졌다. A순경이 바꾼 휴대전화에서는 관련 영상 등 증거가 나오지 않았다.

기존 휴대전화는 A순경의 아버지가 이달 초 도내 한 저수지에 버린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증거를 찾기 위해 수중 수색에 나섰지만 물증 확보에는 이르지 못했다.

A순경은 영상 촬영 등 혐의 일부에 대해서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영상을 봤다는 동료의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며 “조만간 징계 절차도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