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설리 사망의 원인을 조명하는 방송에 출연해 ‘연예인이라면 악플을 감내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을 한 남성 BJ가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당신도 악플을 견뎌라”는 식의 조롱이 가장 많았다.

남성 BJ는 16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그알)’에 설리와 관련된 가짜 영상을 만든 당사자로 섭외됐다. 그는 설리 사망 이후 자신이 설리의 남자친구라고 연출한 영상을 찍어 비판을 받고, 사과 영상까지 올렸던 인물이다.

18일 이 남성의 유튜브에는 네티즌 댓글이 실시간으로 이어졌다. 방송 내용과 상관없이 그가 그알에서 했던 발언을 문제삼았다. ‘악플은 감내해야 하는 것’이라는 그의 말을 돌려주기라도 하듯, 욕설과 비방이 난무했다. 구독자가 800명에 못 미쳤지만 최근 영상 1개에 1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이 남성은 당시 그알에 출연해 설리의 남자친구로 연출한 영상은 설리를 추모할 목적으로 제작한 것이라면서도 “논란이 커질지는 몰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악플에 대한 생각을 말하고 싶다고 운을 뗀 뒤 “솔직히 연예인들이 악성 댓글 갖고 이런 거 솔직히 저는 좀 아니라고 봐요. 연예인으로선 감내해야 된다고 봐요. 제 기준에서는요”라고 설명했다.

‘설리의 죽음에 악플은 영향이 없다고 생각하냐’는 제작진 질문에 “설리가 악성 댓글 때문에 죽었다고 말을 하진 않았잖냐”고 답했다.

또 “악성 댓글 때문에 너무 징징대고 그러실 거면 저는 연예인 안 하셨으면 좋겠다”는 말도 남겼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