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7차 공판서 진행된 검찰의 압박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특히 전 남편 강모(36)씨의 시신을 훼손한 이유를 묻자 “복잡한 상황이 있었다”며 얼버무렸다.

고유정에 대한 7차 공판은 18일 제주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정봉기) 심리로 열렸다. 재판부는 이날 고유정을 상대로 한 검찰 및 변호인의 피고인 신문과 검찰 구형을 포함한 결심공판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변호인 측의 준비 부족을 이유로 검찰의 피고인 신문만 있었다.

고유정은 검찰 측 피고인신문이 시작되자마자 “검사님이 무서워서 진술을 못 하겠다”며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이에 따라 재판은 10분간 휴정된 뒤 이어졌다.

이날 검찰은 고유정의 범행 과정을 집요하게 물었다. 고유정은 “피해자를 한 차례 찔렀고 목과 어깨 사이를 힘껏 찌른 것으로 기억한다”며 “이후 전남편이 칼을 들고 아들이 있는 방으로 가려고 해 막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강씨의 시신을 훼손한 이유를 묻는 말에는 “복잡한 상황이 있었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앞서 고유정은 범행 동기에 대해 “수박을 자르려다가 전남편이 덮치는 바람에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르게 됐다”고 주장했었다. 검찰은 이를 언급하며 “수박은 일부가 깨진 상태로 트렁크에서 발견됐다”며 “경찰 조사에서 사건 당시 있었던 물품에 대해 더럽혀졌다고 생각해 버렸다고 진술했음에도 왜 버리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고유정은 “당연히 먹지 못할 것이라 여겨 버리려고 했으나 당시 경황이 없었다”고 대답했다.

재판부는 이날 고유정이 피의자로 기소된 ‘의붓아들 살인 사건’을 재판에 병합 심리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최종 판단을 다음으로 미뤘다. 그러면서 “(의붓아들 사건)공판준비기일을 통해 쟁점과 증거조사에 걸리는 시간, 병합심리로 인해 선고가 늦어져 유족들이 받게 될 피해 등을 모두 고려한 뒤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의붓아들 살인 사건’에 대한 공판 준비기일은 19일 오전 10시30분이다. 정식 공판과 달리 피고인이 직접 출석할 의무는 없다. 고유정의 결심공판은 내달 2일 오후 2시 열린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