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기획의 힘, 상상력의 힘'이라는 주제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출연 예정인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방송에 대해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19일 MBC에서 100분간의 방송을 통해 300명의 국민과 ‘열린 형식’으로 직접 소통에 나선다.

탁현민 자문위원은 18일 TVN ‘김현정의 쎈터뷰’와 인터뷰에서 “기획을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어떤 이야기를 담아내야 할지 무척 곤혹스러웠을 것 같다”며 “소통의 총량이 적지 않고 대통령이 생각하시는 바를 언제든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또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의 시간을 내서 한다는 것에 대해서 아직까지 제가 이해를 잘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300명의 표본집단을 과연 어떻게 뽑아낼 수 있나. 대통령에게 궁금한 300명을 무작위로 뽑으면 그게 전체 국민과의 대화에 부합하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했다.

한편 탁 자문위원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정계 은퇴 결정에 대해서는 “혼자 고민한 결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탁 자문위원은 이날 YTN ‘노종면의 더뉴스’에 출연해 임 전 실장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사전 교감을 나눈 것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 “따로 듣지 못했다. 임 전 실장이 고민하는 것만 알았다”라고 했다. 이어 “임 전 실장이 정치에 깊숙이 들어가든 통일운동에 매진하든 그 진정성은 사람들이 충분히 이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임 전 실장은 차기 총선 불출마 이유를 밝히며 “오랫동안 고민해 온 일이다. 그냥 비가 와서 결행했을 뿐이다. 비가 오길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 1월 임 전 실장이 탁 자문위원의 사표를 반려하며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는 소회와 맞물리며 다시 화제로 떠올랐다.

탁 자문위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답방과 관련한) 준비는 끝났다”고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방문 가능성은 자신이 알 수 없지만, 준비는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