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편 살해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이 타고 있는 호송차가 지난 4일 오후 제주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전남편 살해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의 결심 공판이 변호인 측의 요구로 내달 2일로 미뤄졌다. 판결 전 마지막 공판으로 예상했던 18일 재판에서도 고유정은 전남편에 대해 우발적 살인을 주장했다. 사건 당일 자신을 성폭행 하려던 전남편과 몸 싸움을 벌이다 단 한 차례 칼로 찔렀다는 주장을 여전히 이어가면서도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진술을 하지 못 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부(부장판사 정봉기)는 18일 전남편 살인 및 사체 은닉 등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에 대한 7차 공판을 이어갔다. 이날은 판결 전 마지막 재판으로 검찰의 피고인 신문과 최후 변론, 검찰의 구형이 예정됐다. 그러나 오후 2시 재판이 시작된 후 고유정 변호인은 최후 변론 준비가 안 됐다며 결심 연기를 요구했고, 2시간 가량 이어진 재판은 고유정에 대한 검찰 측 신문으로 채워졌다.

고유정은 이날 재판에서도 부엌에서 수박을 썰던 자신을 전남편이 성폭행하려하자 이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남편의 목과 어깨 부분을 한 차례 칼로 찔렀다고 주장했다. 전남편이 “다 죽여버리겠다”며 아이가 있는 방으로 들어가려 해 자신이 찌를 수 밖에 없었다는 진술도 처음 나왔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혈흔 비산 흔적 조사 결과를 토대로 고유정이 펜션 맨 안쪽에 있던 다이닝룸에서 현관까지 피해자를 적어도 15회 이상 칼로 찔렀을 것이라는 결과를 내놓았다.

검찰은 이 같은 고유정의 주장이 국과수 조사 결과와 상반된다며 칼로 찌를 당시의 구체적인 상황 설명을 요구했다. 그러자 고유정은 “다시는 꺼내고 싶지 않은 기억”이라며 눈물을 흘렸고, 재판은 10분간 휴정 후 다시 이어졌다.

재판이 속개된 이후에도 고유정은 ‘전남편의 성폭행 시도가 있었다던’ 그날 상황에 대해 정확한 기억을 꺼내놓지 못 했다. 검찰은 ‘수박 썰던 칼을 어떻게 전남편이 가져갔다가 고유정이 쥐게 됐는 지’, ’다이닝 룸의 어느 부분에서 어떤 자세로 전남편의 신체 어느 부위를 찔렀는 지’ 등에 대해 물었으나, 고유정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말을 아끼거나 추정 진술을 이어갔다.

검찰은 “일반적인 상황에서 (피해자와 가해자 사이에)칼이 이렇게 자유자재로 오가는 경우는 거의 없다”면서 “피고인의 진술에는 ‘어떻게’가 모두 빈칸으로 남겨져 있다”고 피고인 발언의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검찰은 전남편의 몸에서 수면 유도물질이 나온 점을 근거로, 남편이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고유정의 주장을 반박했다.

고유정은 사건 직후 펜션 주인과의 통화가 자연스러웠던 이유에 대해서는 “그 공간에 아이가 있어서, 아이한테 아무렇지 않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수면제 처방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10월 유산 이후 잠을 자지 못 해 병원에서 수면제를 처방받았고 일부 복용했다”며 “전남편 몸에서 수면유도물질이 나온 이유는 모른다”고 말했다.

남편 살해 후 사체를 손괴한 이유에 대해서는 “따로 진술하겠다”고 했다.

이날 변호인 측의 강한 요구에 따라 결심 공판은 내달 2일 오후 2시로 미뤄졌다.

한편 재판부는 이번 사건과 의붓아들 살해 혐의 기소 건의 병합 여부에 대해 추가 기소된 증거조사의 범위와 고유정의 남은 구속기간, 유족의 입장 등을 고려해 19일 공판준비기일 이후 조속히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