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승강기가 갑자기 급상승해 안에 타고 있던 아버지와 아들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부산 사하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22분쯤 부산 사하구에서 한 아파트 승강기가 급상승해 꼭대기 층인 18층에 멈춰섰다. 승강기 안에는 아버지 A씨(44)와 12살 아들이 타고 있었다.

갑자기 위로 솟구치는 승강기 안에서 두 사람은 부둥켜안으며 공포에 떨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CCTV 영상을 보면 아버지 A씨는 왼손으로 버튼을 조작하며 오른손으로는 무서워서 떠는 아들의 머리를 가슴에 푹 싸안으며 보호하는 자세를 취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원은 사고 발생 30여분 만에 승강기 천장 비상구로 두 사람을 구조했다. A씨 부자는 가벼운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승강기 도르래 일부가 깨진 것을 발견한 경찰은 아파트 관계자와 승강기 보수업체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