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의 라디오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19일 오후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 행사를 폄하하는 듯한 탁 위원의 발언을 두고 청와대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탁 위원은 지난 18일 tvn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해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 연출은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소통의 총량이 적지 않고 대통령이 생각하시는 바를 언제든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또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의 시간을 내서 한다는 것에 대해서 아직까지 제가 이해를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탁 위원은 “본인이 이번 행사를 자문하지 않았다”며 “(기획을 했다면) 어떤 이야기를 담아야 할지 무척 곤혹스러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00명의 표본집단을 과연 어떻게 뽑아낼 수 있을지, 또 대통령에게 궁금한 300명을 무작위로 뽑으면 그게 전체 국민과의 대화에 부합하는 지도 잘 모르겠다”고 했다. 탁 위원이 문 대통령의 행보와 반대되는 목소리를 내면서 논란이 일었다.

탁 위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명글을 올렸다. 탁 위원은 “생방송으로 생생한 질문을 받고 즉각적인 답변을 하는 것이 대통령의 국정파악과 순발력을 보여줄 수는 있을지 몰라도 그것이 대통령 말씀의 무게와 깊이 보다 중요한 것인지도 생각해 볼 문제”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대통령께서 왜 국민과의 대화를 하시는지는 알 것 같다. 어떤 질문도 그 수준과 내용에 상관없이 당신 생각을 그대로 이야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중을 감히 들여다 본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직원들 사이에선 탁 위원의 발언이 경솔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본인이 행사를 기획하지 않았다고 해서 대통령이 결정한 사안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도 “명백한 실언”이라며 “공정성을 더하기 위해 언론사에 해당 행사 기획을 맡긴 것이다. 임기 반환점을 맞아 국민과 소통하려는 대통령의 노력을 폄훼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탁 위원은 쎈터뷰에서 “자유한국당 일을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다”는 소신도 밝혔다. 그는 “추후 정치를 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그런 데(한국당)가 사실은 제가 갖고 있는 능력이 빛날 것 같다. 더 이상은 설명하지 않겠지만 거기가 오히려 제가 더 일로서 빛날 수 있는 자리가 아닐까”라고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청와대에 적을 두고 있는 사람이 할 말이 아니었다”고 했다.

탁 위원은 지난 1월 청와대를 나간 뒤 페이스북이나 라디오를 통해 본인의 견해를 여과 없이 밝혀오고 있다. 사표를 낸 이후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으로 위촉됐지만 그가 마치 민간인처럼 자유롭게 살고 있다는 게 청와대 내부의 시선이다.

청와대는 탁 위원의 행사 기획력을 높이 사 다양한 대통령 행사에 대한 자문을 맡기고 있다. 탁 위원은 오는 25일부터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 행사 기획을 맡았고, 지난달 국군의 날 기념식 행사도 탁 위원의 손을 거쳤다.

이를 두고 탁 위원이 정식 청와대 직원은 아니지만 청와대 행사에 관여하고 있는 만큼 공개적인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다. 탁 위원은 앞서 지난 6월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자신의 강연 내역 자료를 요구하자 “공적 신분도 아닌 제 개인의 영리활동에 귀한 의정활동 시간 낭비하지 마시고 본업에 충실하기 바란다”고 답한 바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