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최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관저로 자신을 불러 대놓고 ’한국이 방위비 50억달러를 부담해야 한다’는 주장을 반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 뉴시스

이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난 7일 해리스 대사와 만났던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당일 이 의원을 서울 중구 미 대사관저로 초청했다. 이 의원은 “해리스 대사가 정보위원장 취임 11개월 만에 처음 관저로 초청한 것이라 인사하자고 부른 건가 싶었다. 방위비 얘기를 꺼낼 줄 몰랐고, 그래서 당황했던 게 사실”이라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당시 오후 2시부터 30여분간 진행된 면담 내내 방위비 인상 얘기만 꺼냈다고 한다. 이 의원은 “앞에 서론은 없었다”고 했으며, ‘가자마자 방위비 얘기부터 꺼냈냐’는 진행자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또 ‘방위비 얘기를 두루뭉술하게 꺼냈는지, 아니면 구체적 액수 50억달러를 거론했는지’를 묻자 “(50억달러를) 거론했다. 여러 번 했다”며 “정확히 세어본 건 아닌데 제 느낌은 20번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무리한 액수”라며 지소미아 등 다른 이슈로 대화 주제를 전환하려 했지만, 해리스 대사는 계속 방위비 문제로 얘기를 끌고 갔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이런 직설적 요구에 대해 “수십 년 간 많은 대사들을 뵈었는데 (이런 경우가) 저로선 처음”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직설적 화법이라 저도 좀 당황하고 놀랐다”며 “우리가 내야 할 돈의 5분의 1밖에 안 내는 일이 그 동안 오랫동안 이어져 왔다는 것이 미 정부의 공식 입장인 것 같다”고도 했다.

이어 “제가 보기엔 (미국의 주장이) 부당하고 무리하다”며 “주한미군 주둔비용은 100% 우리가 낼 돈이 아니다. 우리뿐 아니라 미국도 혜택을 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뉴시스

그는 “우리가 100% 내야 할 돈도 아니고, 또 지난 상황을 보면 우리가 방위비란 딱지를 달아서 내는 돈이 1조원정도 됐던 것이지, 1조원 외에도 우리가 직·간접적으로 내는 돈이 굉장히 많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또 “2~3년 전까지만 해도 (미국은) 우리에게 쓰는 돈이 15억달러라고 했다. 이 돈의 3배쯤 되는 돈을 갑자기 내라고 한다.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며 “우리가 준 돈 중 다 쓰지도 못한 걸로 확인된 것만 최소 1조3000억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위 50억달러란 돈이 우리가 내야 할 돈이 아니기 때문에 부당한데, 설사 이게 우리가 내야 할 돈이란 게 동의가 되더라도 어떻게 1년 만에 6배를 올릴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