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뉴시스

나영석 PD의 유튜브 채널 ‘십오야’의 구독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나영석 PD가 실제로 달나라 공약을 실천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9일 오후 2시를 기준으로 채널 십오야의 구독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앞서 지난 9월 20일 나영석 PD는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서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 첫 방송을 기념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구독자가 100만 명이면 돈 많이 번다고 하더라”며 “구독자 100만을 기록하면 바로 은지원, 이수근 달나라로 보내드리겠다. 바로 달나라 간다”고 밝힌 바 있다.

유튜브 채널 '십오야' 캡처

달나라 공약 이후 구독자 수가 급증하자 나영석 PD는 “달 여행에 1인당 4000억 원, 총 8000억 원이 든다. 제발 구독을 해지해달라”고 호소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 '십오야' 캡처

이날 채널 구독자가 100만명을 돌파하자 십오야 제작진은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책상에 엎드려 좌절하는 듯한 사진을 함께 업로드했다.

또 나영석 PD 측은 이날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구독자 100만이 되기까지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현재 제작진은 공약에 대한 실천 방법을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며 “최종 결과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여러분께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달나라 공약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도 뜨겁다. 누리꾼들은 “경기도 화성 간다는 소리하면서 밑장빼면 혼날 줄 알아라” “나(영석)PD만 빼고 모두가 한마음으로 (구독자) 100만을 바랐다” “세계 최초로 예능 찍으려고 우주선 띄우는 거냐” 등의 댓글을 통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