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자료사진. 뉴시스

유상철(48)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장내·외에서 떠돌았던 건강 이상설에 대한 사실 관계를 구단 홈페이지에 담담한 글로 털어놨다.

유 감독은 19일 구단 홈페이지에 올린 ‘팬 여러분께 드리는 편지’라는 제목의 글에서 “말과 소문이 무성했던 내 건강에 대해 이제는 직접 말씀을 드려야겠다는 판단이 섰다”며 “지난달 중순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 이상 징후가 발생했고, 곧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에서 췌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고 적었다.

유 감독의 건강 이상설은 황달 증세가 육안으로 확인된 지난달 19일 성남FC와 경기를 끝낸 뒤부터 불거졌다. 뒤 건강이상설에 휩싸였다. 유 감독은 정밀 검진을 받고 같은 달 24일 퇴원해 팀에 복귀했지만, 결국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그는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다. 하지만 나는 받아들여야만 했다. 나로 인해 선수들과 팀에 피해가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며 “앞으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내 임무를 다하겠다. 선수, 스태프들과 함께 그라운드 안에서 어울리며 스스로도 긍정의 힘을 받길 원한다. 남은 2경기에 사활을 걸어 팬의 성원과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천은 오는 24일 상주 상무와 홈경기, 30일 경남FC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있다.

유 감독은 “축구인으로서 자존심을 걸고 인천의 올 시즌 K리그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나도 끝까지 버티고, 또 버티겠다.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디”고 다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