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인 득표율로 당선되었으며, 그가 아니면 해낼 수 없는 열정적인 도정으로 지역의 발전과 국가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경기도와 경상북도, 제주특별자치도를 제외한 14개 광역지자체 단체장들이 19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벌금 300만원의 당선 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당사자인 이재명 지사의 경기도를 제외하면 경상북도와 제주특별자치도 2곳을 빼곤 모두 참여한 셈이다. 특히 자유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까지도 이번 탄원에 참여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광역단체장들은 탄원서를 통해 “2018년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56.4%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당선되었으며, 24시간 논스톱 닥터헬기 도입, 계곡 불법시설 전면 정비, 건설공사 원가공개, 공공개발 이익환수 등 그가 아니면 해낼 수 없는 경기도민을 위한 열정적인 도정으로 주민들의 삶을 바꿔 나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주민의 행복과 지역의 발전은 물론,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발전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광역단체장들은 “이러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사로서의 직(職)을 상실한다면 지방자치 발전뿐만 아니라, 국가 발전의 소중한 동력 하나를 잃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정의 단절 없이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길 탄원한다”고 최대한의 선처를 호소했다.

한편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는 그동안 전국 각지에서 약 13만명이 서명한 서명지 전체를 20일 오후 3시 대법원 민원실에 접수할 예정이다. 다만 범대위에 알리지 않거나 언론에 보도되지 않은 탄원도 많아서 실제 얼마의 탄원인이 접수했는지는 사실상 확인이 어렵다고 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