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19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9 국민과의 대화’가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방송 직후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뭉클해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독도 추락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에게 다가가 위로의 포옹을 한 뒤 실종자의 이름을 확인했다. 이후 눈물로 법안 통과를 호소한 고(故) 김민식(9)군의 부모님을 호명한 뒤 꼭 약속을 지키겠다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방송이 끝난 뒤에도 쉽게 자리를 뜨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서 일반 국민 300명이 쏟아낸 즉흥 질문에 답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모병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논란 등 여러 현안에 대해 답변했다.

당초 예정됐던 방송시간은 오후 8시부터 9시40분까지 100분이었지만 이날 방송은 17분을 초과한 9시57분에 종료돼 117분 동안 진행됐다. 유튜브에서 진행된 방송은 10시3분 무렵 끝이 났다.

정제되지 않은 어수선한 상황에 문 대통령은 성심성의껏 답변했다. 첫 질문자인 김민식 부모님의 눈물 어린 호소엔 침통한 표정을 보였다. 생방송이 끝난 뒤 문 대통령은 방청석으로 발걸음을 옮겨 독도 추락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을 만났다. (https://www.youtube.com/watch?v=KZsYMI5WqI8 이 링크 영상 중 3시간 11분 10초부터)

방송화면 캡처

문 대통령은 실종자 가족에게 “아직 못 찾았군요”라고 말한 뒤 가족들을 끌어안았다. 실종자 가족은 “네. 유가족들을 많이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혹시 이름이 뭐냐”고 묻기도 했다. 방청객들과 악수를 하며 담소를 나눈 대통령은 다시 스튜디오 중앙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다시 이야기를 시작했다. “방금 인사하신 분 가운데 독도 헬기 사고로 아직까지 찾지 못한 실종자 가족분도 계셨다. 정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한 문 대통령은 “그중에 소방대원 한 분은 지난번 헝가리 다뉴브 강 사고 때 수색작업에 종사했던 소방관인데 이번엔 본인이 안타깝게 희생자가 되기도 했다. 실종자 끝까지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맙다고 인사한 뒤 “민식이 어머니, 아버지, 다른 부모님도 오셨는데 가까이 가지 못하지만 다시 한번 위로 말씀드린다”면서 “함께 노력해나가겠습니다”고 강조했다. 이런 말을 남긴 문 대통령은 이후에도 한동안 스튜디오를 떠나지 못하고 방청객들과 악수를 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