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펑’ 소리에 연기가… 4호선 남태령역 열차 고장 승객들 하차

20일 오전 7시 54분쯤 서울 지하철 4호선 남태령역에서 열차 고장으로 승객들이 모두 하차하는 불편을 겪고 연쇄적으로 혼잡이 빚어졌다.


서울교통공사는 “당고개 방향 4호선 코레일 열차 고장으로 남태령역에서 승객을 모두 하차시킨 뒤 다음 열차에 승차하도록 안내했다”며 “고장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열차 운행은 16분 후 재개됐지만, 뒤에 오던 열차에 승객이 몰리면서 출근길에 심한 열차 혼잡이 지속됐다.

현장에 있던 시민 A씨는 “남태령역에서 정차가 한참 계속되더니 갑자기 ‘펑’하고 터지는 소리와 함께 전동차 안에 연기가 들어찼다”면서 “매캐한 냄새도 퍼져 불이 난 줄 알고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배선 등 전류 문제가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사고 원인은 조사가 완료돼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