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문재인정부의 총체적인 국정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단식 투쟁에 들어간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단식에 들어갈 계획이며, 장소는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정했다. 황 대표의 단식은 국회 본회의 부의 시점이 2주일 앞으로 다가온 검찰개혁 법안과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법안들을 여권이 강행 처리하려는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 진행된다.

또 경제와 외교·안보 위기 등 문재인정부의 국정 실패를 바로잡을 것을 촉구하려는 목적도 있다. 특히 오는 22일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연장을 수용할 것과 소득주도성장 폐기 등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한국당 관계자는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러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단식을 이어갈 계획이며 곧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 본인이 직접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