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명품 가스피노 리사백. 뉴시스

최근 이탈리아를 여행하고 돌아온 A씨는 황당한 경험을 했다. 여행에서 돌아와 집에서 짐을 풀었더니 100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의 명품 가방만 감쪽같이 사라진 것이다. A씨는 항공사 측에 수하물 분실 신고를 했지만 현재까지도 가방을 되찾지 못했다.

19일(현지시간) 항공업계에 따르면 올해 이탈리아 로마의 관문인 피우미치노 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이와 같은 도난 사례가 12건이나 발생했다. 지난해에도 유사사례가 7건가량 신고됐다고 한다. 여행객들의 수하물 가방에서 명품만 없어지고 있다.

중국인들이 대부분 이용하는 중국계 항공사들에도 고가 면세품 도난 신고가 다수 접수되고 있다고 한다. 명품 구매 비율이 높은 국민을 대상으로 한 ‘표적 범죄’로 의심되는 대목이다.

이처럼 ‘명품만 노리는’ 도난 범죄는 밀라노나 베네치아 등 우리나라 국적 항공사들이 취항하는 도시로 범위를 넓히면 더 많은 사례가 있을 것으로 항공사들은 추정하고 있다.

이탈리아 로마 피우미치노 국제공항의 수하물 보관소. 연합뉴스

우리 항공사 측은 출국 수하물이 항공기로 옮겨지기 전 내용물을 검사하는 ‘엑스레이 검사대’에서 이러한 일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공항 출국장의 수하물 엑스레이 검사는 대부분 승객의 눈에 띄지 않는 밀폐된 장소에서 이뤄지는 탓이다. 그렇기 때문에 현지 엑스레이 검사원이 수하물을 점검하면서 잠금장치가 아예 없거나 허술한 수하물을 골라 값비싼 물건을 훔쳐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항공사 측은 승객들의 신고를 토대로 현지 경찰에 공항 출국장 검사대 등 의심스러운 지점에 대한 점검 및 조사를 요청했으나 눈에 띄는 변화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의 경우 ‘승객이 직접 신고해야 한다’며 항공사 측의 대리 신고를 받아들이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한 항공사 관계자는 “이러한 일이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한국인들이 많이 드나드는 로마에서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서 경각심이 높다”며 “현지 당국에 신속한 대응을 촉구하고 있으나 큰 변화는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항공사 측은 이 같은 도난 사고의 예방책으로 엑스레이 검색대를 비롯한 취약 지점에 CCTV를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한다. 공항경찰대 등의 인적 감시와 달리 CCTV는 24시간 실시간 감시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로마지점은 지난 15일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권희석 대사)이 주최한 ‘한인사회 발전을 위한 토론회’에서 관련 이슈와 함께 이러한 방안을 소개하며 대사관 측의 협조를 당부했다. 한국대사관도 한국인을 겨냥한 고가 면세품 도난을 심각한 사안으로 받아들이고 대응책 모색에 나섰다.

대사관 측은 우선 경찰 조직을 총괄하는 이탈리아 내무부와 공항당국 등에 협조 공문을 보내 사건을 공론화하고,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항공사 측이 제안한 CCTV 설치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권 대사는 “우리나라 관광객들이 로마 현지에서 장기간에 걸쳐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을 당하고 있다는 점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관계자를 직접 접촉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