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파이리츠 마무리 투수 펠리페 바스케스(28)가 아동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상태에서 21건의 추가 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혐의 상당수가 인정되면 메이저리그 무대를 다시는 밟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야후닷컴은 20일(한국시간) “바스케스에게 21개의 추가 흉악 범죄 혐의가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경찰은 바스케스의 휴대전화와 노트북 컴퓨터에서 7장의 아동 포르노 사진과 3개의 동영상을 발견했다. 이 외에도 불법적인 미성년자 접촉 증거들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바스케스는 아동 포르노 소지 10건, 미성년자 불법 접촉 10건, 미성년자 상대 퇴폐 행위 1건에 대한 혐의로 재판에 회부된다.

바스케스는 지난 9월 아동 성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그는 2013년 당시 13살이던 여자 어린이를 성적으로 유인하고, 음란물을 보여준 혐의를 받고 있다. 보석 신청을 했지만 재판부로부터 기각당했다.

바스케스는 지난해와 올해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올스타에 뽑힌 바 있다. 올해 피츠버그 마무리로 뛰며 5승 1패 28세이브 평균자책점 1.65를 기록했다. LA 다저스가 포스트시즌을 위해 영입을 시도했지만, 조건이 맞지 않아 트레드가 되지 않았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