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 패널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밤 방송된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대해 “대통령의 가장 큰 장점은 진심과 진정성인데 이를 가장 잘 보여줬다”고 평했다.

고 대변인은 20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전날 국민 패널 300명의 즉석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 후일담을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는 김상조 정책실장과 황덕순 일자리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등 정책라인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고민정 대변인 소통라인 등 참모진도 함께 참석했다.

고 대변인은 방송용 큐시트나 사전 각본이 없는 진행 방식을 택한 이유에 대해 “방송은 보통 사전 각본을 어쩔 수 없이 만드는데 (그럴 경우) 수많은 언론이 ‘다 짜고 친다’며 여러 의혹을 제기한다”며 “그럴 바에야 ‘아무것도 안 하고 해보자’고 했는데 대통령이 승낙해주셨다. 대통령에겐 가장 죄송한 형식의 방송이었지만 받아주셔서 참 감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맨바닥에서 시작해 난리도 아니었다. 저도 현장에 있었는데 아수라장이 돼 버리면 어떻게 되나 했다”며 “대통령에게 정중한 말을 하는 사람만 있는 게 아니다. 두서없이 말하는 사람도 있고 정책을 잘못 이해하는 사람도 있다. 자기의 분노와 고마움, 이 모든 게 섞인 장소였다”고 현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이런 분위기에 청와대 참모진도 바짝 긴장했다고 전했다. 그는 “민감한 얘기를 잘 넘길 때마다 서로 얼굴을 쳐다보며 한숨을 쉬었다”며 “행사가 끝났을 땐 너도나도 할 것 없이 박수를 쳤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패널들이) 자기 주장을 하려고 막 그랬지만, 끝날 땐 다 만족스러운 모습으로 끝내는 모습을 보며 국민의 수준이 상당한 수준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국민과의 대화에서 질문지를 받는 문 대통령. 뉴시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이유에 대해서는 “소통을 더 넓혀야 한다는 요구들이 많으니 그럼 정말 아무것도 없이 해보자”며 “실제로 문 대통령은 각국 정상회담에서 의제가 아닌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을 못 한 걸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머릿속에 정책과 방향성이 명확하다”고 했다.

앞으로 문 대통령의 소통 계획에 대해서는“아직 명확히 잡혀있는 게 없다”며 “앞으로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더 많이 들어 촘촘한 안전망과 그물망을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고 대변인은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출신인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8일 tvN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해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 연출은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행사 기획을 잘하시지만 말만 좀 더 잘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다만 “탁 위원은 대통령을 아끼는 마음에서 그런 취지의 발언을 했을 것”이라며 “사실 어제 우연히 탁 위원을 행사장 근처에서 만났는데 ‘국민과의 대화’에 평가 아닌 평가를 한 것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